안동뉴스
뉴스지역종합
세계문화유산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효과 톡톡- 주말 하회마을 인산인해 -
안동뉴스 편집부  |  and987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5  14:4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동시는 하회마을 섶다리 운영으로 관광객 편의 증진에 상당한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S자로 휘어가는 물길 앞에 놓인 섶다리와 부용대를 배경으로 연신 카메라 셔터가 찰칵거린다. 전국에서 모인 관광객들의 눈에는 하회 풍경이 꽤나 이색적으로 느껴진다. 또한 다리를 건너 부용대 위에 오르면 탁 트인 전망으로 가슴이 벅차다. 5월 주말 하회마을 만송정 앞 풍경이다.

지난 5월 11일에서 15일까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방문 20주년 기념행사와 12일 하회마을 섶다리 개통행사, 6월 1일 백두대간 인문 캠프(김훈 소설가 출연)행사까지 이어지면서 많은 관광객이 하회마을을 방문하고 있다.

2018년 5월 70,780명이던 관광객이 올해 5월에는 95,782명으로 약 25,000명의 관광객 순증이 있었다. 하회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하회마을 방문자 70% 이상이 섶다리를 건너보고 부용대 또는 화천서원 등으로 이동한다고 한다.

최근에는 하회마을 나룻배 운행이 중지되면서 시내버스 이용 관광객들은 부용대로 갈 수단이 마땅치 않았다. 멀리서 바라만 보고 아쉬움을 남기며 돌아가는 관광객을 보는 일이 드물지 않았다.

하지만 섶다리 설치 이후 애초의 일정에 더해 부용대까지 자유로이 도보로 왕복 통행하게 되면서 관광객들은 상당한 편의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에 나룻배로 다닐 때는 많은 인원이 다닐 수 없었을뿐더러 비용도 1인당 4,000원이 소요됐다. 다리가 설치되면서 오히려 많은 관광수요가 창출됐다.

한편, 하회마을 섶다리는 안동 관광패턴에도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다. 하회마을 평균 관람 시간은 기존 1시간 30분 내외였으나, 섶다리 개통 이후에는 섶다리 위에서 사진을 찍고 부용대까지 오르게 되면서 약 2시간 30분으로 늘었고, 관광객 증가로 내부순환셔틀버스 운행 시간도 조정됐다.

한편, 화천서원 운영자는 “옛 하회마을 섶다리 정취를 즐기기 위해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섶다리를 건너 바로 화천서원으로 올 수 있어 손님이 20~30% 늘었을 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통행하기에도 편리했다.”고 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섶다리 영구 존치를 위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 하천점용허가, 문화재청 문화재현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관광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섶다리는 6월 14일까지 관련 기관의 인허가를 득하지 못할 경우, 안타깝지만 철거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안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안동시, 탄소포인트제 가입으로 에너지 절약
2
안동시, 어린이공원 조성으로 녹색 휴식공간 마련
3
경북도, 올해 관광산업분야 일자리 1천개 달성 순항
4
경북도, 과학기술 분야 국비 1천억원 돌파!
5
‘2019 안동 K-POP 콘서트’, 안동으로 모두 모여라
6
쇠제비갈매기, 인공모래섬에서‘부화’성공
7
2019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안동 관광 홍보
8
세계문화유산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효과 톡톡
9
안동시, 행안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 선정돼
10
안동시, 깨끗한 물 안정적 공급에 박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북도 안동시 경북대로 439(옥동, 삼익빌딩 4층)  |  대표전화 : 054-855-14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북 아 00225  |  등록일 : 2012년 6월 13일  |  발행인 : 조용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용현
Copyright © 2012 안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ndongnew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