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풍석포제련소 즉각 폐쇄하라!
상태바
(주)영풍석포제련소 즉각 폐쇄하라!
  • 안동뉴스 편집부
  • 승인 2017.03.2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낙동강 1,300만 식수원 중금속 오염의 중심! -

낙동강 주변 지자체 기초의원들이 제대로 화가 났다. 22일 10시 30분 안동시청 기자실에서 낙동강 주변 기초의원 11명은 2017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하여 낙동강 1,300만 식수원 중금속 오염의 중심에 있는 ㈜영풍석포제련소를 즉각 폐쇄하라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안동시의회 이재갑 의원은 낙동강 상류에 위치한 ㈜영풍석포제련소로 인하여 그 동안 2014년 낙동강으로 황산이 유출되어 물고기 떼죽음과 제련소 주변 6개 지역 토양 내 카드뮴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제련소와 협력사원이 직업병 유소견자가 발병되었고, 주조공정에서 발암성 물질인 카드뮴이 생성, 노출기준 최고 146.5%와 아연 생산 중간공정 중 황산 노출이 기준 252%가 초과되어 산업안전보건특별감독시 위반사항이 327건이나 적발되었다고 말했다.

이들 낙동강 유역 7개 기초의회 의원들은 국회의사당과 전국 주요도시 순회 사진전을 통해 영풍석포제련소 오염물질 유발로 인한 낙동강 생태파괴의 대국민 홍보 전개 등 관련 사태의 해결을 위한 국회청원과 각 정당의 대선공약화 추진 등 낙동강 지키기 5대 실천사항을 합의했다.

특히, 영남의 젓줄 낙동강을 살리기 위하여 ㈜영풍석포제련소의 운영 중단과 제련소 주변지역의 환경오염 실태와 노동자, 주민의 건강피해 조사 실시 등 5대 요구사항을 중앙정부에 강력히 촉구하였다.

한편, 이 의원은 “낙동강은 죽지 않았다. 앞으로 우리들의 삶에 낭만과 편안한 휴식처를 만들어 줄 것이다. 낙동강과 함께하는 2개 광역시와 19개 시군 의회가 함께 모여 낙동강을 살리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