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임재해 교수, 논문왕으로 선정돼...중앙일보 평가
상태바
안동대 임재해 교수, 논문왕으로 선정돼...중앙일보 평가
  • 안동뉴스 편집부
  • 승인 2016.10.1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안동대학교 민속학과 임재해 교수가 국내 학술지에 낸 논문이 사학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논문왕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중앙일보 대학평가팀이 한국연구재단과 함께 국내 인문사회계열 교수 1만877명이 국내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의 H인덱스를 분석한 결과이다.

임 교수의 H인덱스 인용지수는 13인데 지금까지 발표한 논문 중 피인용 횟수가 13이상인 논문이 13편 있다는 의미이다.

H인덱스는 교수등 연구자의 논문의 성과, 영향력을 잣대로 발표한 논문의 양과 질(피인용)을 동시에 따진다.

또한, 임 교수는 현재 32권의 단독 저서와 340여 편의 학술논문을 발표해서 양적으로도 풍부한 연구성과를 내고 있다.
이 밖에도, 민속학과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마을조사 활동으로 마을민속보고서를 30여 책 출판하고, 개인적으로 마을문화 연구서와 조사방법론 등을 저술함으로써 마을학파를 이루고 있다.

민속학과 임재해 교수는 “논문이 가장 많이 인용되는 것은 그만큼 학계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뜻이므로 연구활동을 더 골똘하고 더 신중하게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앞선다. 논문을 많이 쓰고 널리 인용된다고 하여 ‘논문왕’이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왜냐하면, 인문학자는 왕을 거부하고 시민을 지향하며, 특히 민속학자는 민중적 삶을 지향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